海州(해주)는 黃海道(황해도)에 屬(속)해 있다.

 

與地勝覽(여지승람)을 보면 高句麗(고구려)때는 내미홀군(내미홀군)이라 稱(칭)하였고 新羅(신라)때는 瀑池(폭지)라 고쳤다.

高麗(고려)때에는 南(남)으로 큰 바다에 臨(임)하였다 하여 海州(해주)라는 名稱(명칭)이 주어지고 처음에 牧(목)을 두고 또 節度使(절도사)를 置(치)하다가 다시 安西都護府(안서도호부)로 고치고 또다시 牧(목)으로 고치었으며, 朝鮮朝(조선조)에 와서 鎭(진)을 두었다.

郡名(군명)은 內米忽(내미홀) 池城(지성) 長池(장지) 瀑池(폭지) 大寧(대령) 西海(서해) 安西(안서) 首陽(수양) 孤竹(고죽)으로도 불리웠다.

 

吳氏(오씨)의 本貫(본관) 海州(해주)를 首陽(수양)이라고도 稱(칭)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