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살기 편한 곳에 집을 짓고 모여 살게 되면서 이름이 생겨났을 테고, 가족의 개념이 싹트면서 내 새끼(자식)를 아끼며, 내 새끼(자식) 중한 줄 알아 부모를 따져봤을 게다. 그리고 남의 가족과 다른 '내 핏줄'을 오래오래 보존키 위하여 특별한 구분자가 필요했음 직 한데 그것이 바로 지금의 성(性)이 아닐까?

 

우리 나라 성(姓)은 모두 한자를 사용하고 있으므로 중국문화가 유입한 뒤 사용한 것임에 틀림없다. 동양(東洋)에서 처음으로 성을 사용한 것은 한자를 발명한 중국이며, 처음에는 그들이 거주하는 지명(地名), 산명(山名), 강명(姜名) 등을 성으로 삼았으며, 신농씨(神農氏)의 어머니[母]가 강수(姜水)에 있었으므로 강씨(姜氏)라고, 황제(黃帝)의 모(母)가 희수(姬水)에 있었으므로 성을 희씨(姬氏)로, 순(舜)의 모(母)가 요허(姚虛)에 있으므로 성을 요씨(姚氏)로한 것은 이것을 싫증한다.

 

우리 나라 삼국사기(三國史記). 삼국유사(三國遺事) 등 사적에 의하면 고구려의 건국 시조 주몽(朱蒙)은 국호를 고구려라고 하였기 때문에 고씨(高氏)라고 하였으며, 주몽은 충신인 재사(再思)에게 극씨(克氏), 무골(武骨)에게 중실씨(仲室氏), 묵거(默居)에게는 소실씨(小室氏)를 사성(賜姓)하였다고 전해 내려왔다.

 

백제는 시조 온조(溫祚)가 부여(扶餘)계통에서 나왔다 하여 성을 부여씨(扶餘氏)라고 하였으며, 신라는 박.석.김(朴.昔.金) 삼성의 전설이 전해 오며, 유리왕때 육도(六部 ; 六村)에 사성(賜姓)하여 양부(梁部)에 이씨(李氏), 사량도(沙梁部)에 최씨(崔氏 ; 유사에 鄭氏) 점량부(漸梁部)에 손씨(孫氏), 본피부(本彼部)에 정씨(鄭氏 ; 유사에는 崔氏), 한저부(漢??部 )에 배씨(裵氏), 습비부(習比部)에는 벽씨(癖氏)의 성을 사성(賜姓)하였다고 하며, 금관가야의 시조 수로왕(首露王)은 황금알에서 탄생하였다 하여 성을 금씨(金氏)라고 하였다는 전설이 있다.이와 같이 삼국은 고대 부족국가 시대부터 성을 쓴 것처럼 기록되어 있으나, 신라 진흥왕 시대에 건립한 진흥왕의 네곳의 순수비와 진지왕 三년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는 무술오작비와, 진평왕시대에건립된 경주 남산의 신성비 등의 비문에 나타나 있는 인명(人名)을 보면 성을 쓴 인물은 하나도 보이지 않으며, 우리말로된 이름 뒤에 그인물의 본이라 할 수 있는 소속부명(촌명)을 썼는데, 훼부(喙部)는 양부(梁部 ; 개천양산촌), 소훼부(小喙部)는 급양부(及梁部 ; 돌산고허촌), 본피부(本彼部 ; 각산진지촌) 등이다.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기록처럼 유리왕때 육부에 사성(賜姓)한 것이 사실이라면 상부는 李씨, 소상부는 崔씨, 본피부는 鄭씨 등을 써야 할것인데, 성을 쓰지 않고 소속부명(촌명)과 이름만 쓴 것을 보면 육도(六部)의 사성(賜姓)은 진평왕 이후라고 추정되며, 우리 선조는 성보다 본(本)을 먼저 썼다고 하겠다.

 

중국 한서에 나타나 있는 삼국 시대의 국왕과 인명의 기록을 보면, 고구려는 고구려후마(주몽왕)가 보이고, 후한서에 마와궁(태조왕). 수성(차대왕). 백고(신대왕).대가재개가 보이며, 삼국지에도 마.궁수성.백고(고국천왕). 유리모(위관9산상왕) 등이 있고, 진서에는 계(고국원왕). 안(광개토대왕)등이 기록 되어 있는데 모두 성을 쓰지 않고 이름만 기록 되어 있다.

 

남북조시대의 진서에는 장수왕을 고연(高璉)으로 기록하여 처음으로 고구려 왕실의 성을 고씨(高氏)로 기록 하였으며, 장수왕이 보낸 고익.마루.손참구.동마 등의 사신의 이름에도 모두 성을 사용하였다.

 

백제는 근초고왕(十三代)부터 위덕왕(二十七代)까지는 여구(근초고왕). 여영(진지왕). 여비(비유왕). 여경(진로왕). 여륭(무령왕). 여명(성왕). 여창(위덕왕)의 기록이 진서.송서 등에 백제왕실의 성을 여씨(餘氏)로 표시하다가 무왕(二十九代)부터 부여씨(扶餘氏)로 기록하였다.

 

신라는 23대 법흥왕을 양서에 성모명주(姓募名奏)로, 남사와 통전에는 모성명주(姓募名奏 ; 모주)로 기록하여 신라왕실의 성을 모씨(募氏)로 표시하였고, 북제서에는 진흥왕(540~576)을 금진흥(金眞興)으로 기록하여 처음으로 김씨(金氏)라는 성이 보인다.

 

이상에서 예를 들어 추정해보면, 고구려는 장수왕시대(419~491)부터, 백제는 근초고왕시대(346~367)부터, 신라는 진흥왕시대(540~576)부터 성을 쓴 것으로 중국 정사서(中國 正史書)의 기록에서 추정한다.

 

삼국 시대의 성을 보면 왕실의 성을 쓴 사람이 가장많고, 고구려는 고씨(高氏), 백제는 여씨(餘氏), 신라는 김씨(金氏)의 성을 가진자가 많았다.

  

 

그 밖의 성씨를 살펴보면

• 고구려 : 을.예.송목.간.주.마.손.동.채.연.명임.을지,

• 백 제 : 사.연.협.해.진.국.목.국 등의 팔족과 왕.장.사마.수미.고개.흑치,

• 신 라 : 박.석.김 三姓과 이.최.정.손.배.벽의 육부의 육성과 장.비 등이다.

 

삼국사기에도 성을 쓴 사람보다는 없는 사람이 더 많았고, 주로 중국에 왕래한 사신(使臣 ; 김인문. 김정종. 박유. 김지량. 김의충)들과 유학자(최치원. 박이정. 박효업. 김서정)와 당나라에 갔다가 돌아와 청해진대사가 된 장보고와 같이 무역을 한 사람들이 성을 사용하였으며, 일반민중은 신라 말기까지 성을 쓰지않았다.

신라말기 후삼국의 대란, 즉 평민으로 각지에서 일어난 상주의 원종.극노, 죽주의 기선, 북원의 양길, 태봉왕 궁교의 부장인 홍언.명귀, 후백제왕 오선의 부장인 관소.상귀.상달.능환, 고려태조 왕건(王建)의 도장(部將)인 홍술.백옥.삼능산(弘述.白玉.三能山). 복사귀(卜沙貴) 등을 보면 성을 쓰지 않았다.

 

고려태조의 왕건을 추대한 개국 공신들은 태조로부터 사성을 받아 개명하였는데

• 弘述 -->洪儒 : 缶溪 洪氏의 시조

• 白玉(白玉三)-->裵玄慶 : 慶州 裵氏의 시조

• 三能山 -->申崇謙 : 平山 申氏의 시조

• 卜沙貴 -->卜智謙 : 沔川 卜氏의 시조

 

[참조]:태조는 지방 토호세력들을 통합 관장하기 위하여 사성을 내렸으며, 명주장군 順式->王氏로,신라인 金幸->權氏(安東 權氏의 시조)이며, 발해 태자 대광형(大光顯)이 귀순하자 왕씨의 성을, 목천(木川 ; 천원)인들이 자주 반란을 일으키므로 이에 태조는 짐승의 뜻을 가진 자를 사성(賜姓)하였다는 기록이 있으며, 牛(->干) .馬. 象(->尙). 豚(->頓). 獐(->張)으로 후대에 와서 고쳤다는 설이 있다.

 

이와 같이 고려 초기부터 귀족 관료들은 거의 성을 쓰게 되었으며, 고려 문종9년(1055)에는성을 붙이지 않은 사람은 과거급제할 수 없다는 법령(法令)을 내린 것을 보면 이때까지도 성을 쓰지않은 사람이 많이 있었다는 것을 의미하며, 이 법령은 우리 나라 성의 한 획을 긋는 것이며 또한 성이 보편화되어 일반민중이 거의 다 성을 쓰게되는 전기가 되었다고 말할 수 있다.

 

문종 이후의 사람을 시조로 하는 씨족이 많으며, 성은 보편화되었으나 노비(奴婢) 등 천인계급(賤人階級)에 있어서는 조선초기(朝鮮初期)까지도 성을 쓸 수가 없었다.

 

韓民族은 나라에는 史乘(사승)이 있고 집안에는 家乘(가승)이 있으니 그 유래가 오래되었는 바 한국의 족보는 국제 학계의 주목과 평가를 받고 있는 인류 문화사의 한 章節(장절)이라 하겠다.史乘은 민족의 生成發展(생성발전)의 자취를 기록한 忠의 이념의체계이고 家乘은 姓族派別(성족파별)과 門閥系譜(문벌계보)를 收錄(수록)한 孝의 理念(이념)체계이니 家乘과 史乘은 宗魂과 國魂(국혼)을 담은 그릇으로 宗人과 國人의 忠孝敎本의 샘이요 뿌리이므로 한민족은 일찍부터 宗史와 國史에 지대한 관심을 기우려 이의 編纂(편찬),保存(보존), 발전에 힘써 왔든 것이다.